서클(Circle)은 지난 월요일 폴로닉스 거래소를 공개되지 않은 금액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몇몇 미디어에서는 폴로닉스가 약 4억 달러의 가치가 있다고 전했다.

 

이 스타트업은 미국의 다국적 금융 회사인 골드만삭스가 지원하며, 이는 금융 기관들이 암호화폐 생태계에 참여하기 위해 더 많은 단계를 취하고 있음을 가리킨다. 폴로닉스는 때때로 20억 달러 이상의 거래량을 처리하는데, 이로써 서클은 “호황을 누리는 시장에서의 선두 주자 중 하나로 공고히 자리매김 했다”고 할 수 있다.

 

또 다른 중요한 부분은 서클과 골드만삭스의 참여가 규제에 관해 갖는 역할이다. 서클의 공동 창업자인 션 네빌(Sean Neville)은 폴로닉스가 KYC 수표의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전 고객의 100퍼센트가 신원 확인 요청을 완료했는지 확신할 수 없다”고 언급했으나, 서클은 자사가 “필요한 모든 측면에서” 불만 사항을 처리할 수 있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골드만삭스 투자의 지지를 등에 업고, 서클은 폴로닉스에 더욱 큰 자본, 경험 및 로비 활동을 제공할 계획이다.

 

분산화된 거래소에 의해 위협 받는 은행의 목표, ‘문지기 상태를 유지하라’

 

암호화폐를 둘러싼 주류 사회의 의심이 짙어지고 이에 따라 규제의 불확실성이 불거지면서 은행은 잠시 동안 암호화폐를 피하였다. 그러나 은행이 자금 순환의 문지기라는 지위에 암호화폐가 제기하는 경쟁 위험에 주목하면서 이와 같은 태도 역시 변화하고 있다. 이러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은행은 많은 암호화폐의 사용자에게 서비스하는 의도를 가진 특정한 코인과 스타트업 회사에 투자하고 있다(예: 폴로닉스 암호화폐 거래소). 다른 한 편으로 더 많은 은행 자금 조달이 경쟁 상태를 부추겨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다. 그러나 또 다른 한 편 은행의 자금 조달은 중앙화에 대한 두려움으로 이어질 것이다.

 

중앙화는 은행에 의해 자금을 지원 받는 전통적인 프로젝트의 내재된 특징이지만, 암호화폐 생태계에는 또 다른 옵션이 있다. 바로 분산화된 거래소이다. 이더델타(Etherdelta), 웨이브(Waves) 및 크립토브릿지(Cryptobridge)와 같은 분산화된 암호화폐 거래소는 사용자들이 서로 다른 종류의 암호화폐간 이동을 도와주며, 로컬비트코인(LocalBitcoin) 및 암호화폐 ATM은 보안을 강화하고 개인정보를 손상하지 않으면서도 사용자들이 법정 화폐로부터 암호화폐로 환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그러나 분산화된 거래소는 조달하는 자금의 액수나 매끄러운 프로젝트 운영을 보장하기 위한 통합관리 측면에서 공인된 은행과 비교할 때 경쟁 우위가 부족하다.

 

대시, 프로젝트와 사업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분산화된 방식을 제안하다

 

분산화 vs. 중앙화의 이분법적 사고는 모든 사실을 포함하지는 않는데, 대시가 양자의 이점을 모두 얻을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시는 대시 만의 재무 시스템을 통해 반 분산화된 방식으로 자금을 조성하여 원활한 프로젝트 운영을 위해 경제적 인센티브를 체계적으로 배분한다. 다른 모든 선택들과 마찬가지로, 중앙화와 분산화의 가운데는 여전히 균형점이 존재하지만, 대시는 균형점의 역학 관계를 변화시키면서 양쪽의 특징을 모두 가질 수 있다.

 

대시는 분산화되고 중앙화된 거래 옵션을 통해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월오브코인스(Wall of Coins)와 비스크(Bisq)는 분산화된 온라인 p2p 대시 거래 기능을 제공하며, 대시니어바이(DashNearby)와 대시어스(Dashous)는 대시 ATM과 함꼐 사용자들이 실제로 만나서 거래할 수 있도록 한다. 폴로닉스, 바이낸스, 힛비티씨(HitBTC) 등은 중앙화된 형태의 대시 거래를 가능하게 하고 있다. 대시를 성장시키고 거래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많은 옵션을 통해 은행과 같은 전통적 기관은 암호화폐가 애초에 만들어진 목적인 일상적 사용자의 보안 및 개인 정보 보호 문제를 완전히 희생하지 않고도 암호화폐에 참여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