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암호화폐와 ICO에 관련된 모든 광고를 금지했던 구글이 미국과 일본에서 규제 하에 설립된 암호화폐 거래소의 광고를 허용하도록 정책을 수정하였다.

 

이 새로운 정책은 10월부터 발효하며, 이들의 블로그 게시물을 통해 ‘광고주들은 그들이 광고를 진행할 특정 국가에 관하여 구글에서 인증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코인베이스(Coinbase)나 제미니(Gemini)와 같이 규제를 통과한 거래소들은 미국 증권 거래 위원회의 요구사항을 맞추기 위하여 사용자들게 신원을 증명할 것과 AML/KYC 법의 준수를 요청하고 있다.

 

이와 같은 구글의 정책 변경은 페이스북의 정책 변경이 있은 지 몇 개월 후에 발표되었다.  유사하게, 페이스북은 사전 승인을 요구하며 ICO 광고는 여전히 금지하고 있다.

 

암호화폐에 대한 인식이 증가하다

 

마케팅광고는 상품에 대한 인식을 재고하고, 소비자에게 정보를 전달하며, 상품이 이미 뛰어나다고 하더라도 이를 더욱 매력적으로 만들기 위한 수단이다. 이에 관한 좋은 예는 애플의 상품으로, 그들의 상품에 관한 사용자 커뮤니티를 만들고 사람들로 하여금 이 커뮤니티에 참여하고 싶어하도록 만드는 일등 공신은 이들의 마케팅이다. 애플은 마케팅을 통해 자사 제품이 사람들이 원하는 경험을 구현하도록 만든다. 반대로, 암호화폐의 경우 그 기술을 이해하지 못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매우 이질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는 것은 비밀이 아니다. 작년에 있었던 거래소 가격 인상으로 인해 암호화폐는 더 많은 주목을 받게 되었으며 그 인지도 역시 높아졌다. 그러나 이 높아진 관심이 더 큰 사용자층이나 관련 지식을 얻은 사용자로 전환된 것은 아니다. 따라서 현재 사용자층이 아닌 사람들에 대한 광고와 마케팅은 암호화폐의 전반적인 사용자층 및 관련 지식 습득의 정도를 높임으로써 가능성을 실현시킬 수 있는 정도의 시징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다.

 

구글과 페이스북이 암호화폐에 대하여 취한 초기의 정책은 암호화폐가 SEC 및 규제 기관의 관심을 끌기 시작했을 때였으며, 이들 테크 회사들은 사기의 어떠한 가능성도 봉쇄하기 위하여 포괄적인 광고 금지 조치를 취함으로써 경쟁력을 유지하고자 했던 것이다. 이번에 발표된 새로운 조치는 이미 법적 테두리 안에서 운영되고 있는 규제를 통과한 거래소를 허용하고 정부의 과도한 주의를 끌지 않기 위한 임시방편에 불과한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이 새로운 정책은 제한적이지만, 이들 거래소로 하여금 소비자에게 정보를 전달하고 암호화폐 생태계에 새로운 사용자층을 끌어들일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할 수 있다.

 

또 다른 접근 방식을 통해 채택을 달성한 대시

 

이러한 광고 금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대시는 최근 대시를 결제 수단으로 선택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숫자가 3,000개에 달하는 등 비즈니스 채택이 일정 수준에 도달하게 되었다. 대시가 이를 달성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독특한 DAO 구조가 있었다. 즉 이 DAO 구조를 통해 다양한 커뮤니티 홍보 그룹에 자금을 지원하고, 이들 그룹은 자신들의 지역 사회에 가장 잘 맞는 방식으로 대시에 관한 정보를 전달할 수 있었던 것이다. 이러한 방법을 통해 대시는 베네수엘라나 콜롬비아와 같은 국가에서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으며, 또한 브라질, 미국 및 유럽의 일부 지역, 아프리카의 다양한 국가 및 호주에서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대시 코어 그룹은 또한 CEO인 라이언 테일러가 언급(약 53:00)한 바와 마찬가지로 에볼루션(Evolution)의 출시와 함께 광고 추진 전략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대시는 훌륭한 기술을 개발하는 것 외에도 이를 잘 포장하여 기술에 정통하지 않은 사용자라도 이들의 제품과 서비스를 채택하도록 유도하도록 매력적인 방식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 에볼루션은 대시가 가진 장점을 사용자 친화적인 방식으로 풀어나갈 수 있도록 한다. 예컨대 지갑 주소에 영숫자로 구성된 암호화 문자열을 사용하는 대신 블록체인 사용자 이름을 사용하는 방식이다. 대시는 이와 같은 사용자 중심의 방식을 통하여 미래의 채택에 있어 단단힌 입지를 다지고 있다. 대시는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평균적인 일상 사용자들이 이해할 수 있는 방식으로 더 나은 가치를 제안하며 사람들이 참여하고 싶은 커뮤니티를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