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이 암호화폐의 익명 거래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였다.

 

포커스 타이완(Focus Taiwan)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대만 국회는 사용자 인증 절차를 거치지 않은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자금 세탁 방지법과 테러 자금 조달 방지법 수정안을 통과시켰다. 이번 수정안에 따라 금융 감독 위원회(FSC)는 실명과 연결되지 않은 활동에 대해 엄중 단속할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되었다.

 

“FSC는 비트코인을 포함한 가상 화폐 플랫폼 운영자들에게 새로운 규정에 따라 사용자들의 실명 등록을 요구하는 ‘실명 시스템’을 구현하도록 요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는 곧 거래소 및 기타 유사한 서비스가 고객에 대한 완전한 AML/KYC를 구현해야 하며, 이에 따라 입출금을 희망하는 사용자들은 그들의 금융 신원을 계정에 연결해야 한다는 것을 나타낸다. 신원 요구 조건을 위반하는 경우 미화 최대 144,507달러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규제가 늘어남에 따라 더욱 매력적인 선택지가 된 P2P 거래소

 

암호화폐를 비공개 형태로 취득하는 데에 대한 규제가 증가함에 따라 P2P 거래소 및 P2P 형식을 따르는 구매/판매 방식이 더욱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코인콜라(CoinCola)와 같은 서비스는 그 거래 금액이 적은 경우 제한적인 신원 정보 만으로도 암호화폐에 대한 창구 거래를 허용하며, 이 때에 사용되는 결제 수단 역시 매우 다양하다, 그러나 이러한 플랫폼 중 대다수는 여전히 일정 수준의 신원 정보를 필요로 하며, 중앙화된 회사가 운영하는 어떠한 플랫폼도 미래에 있을 제재에는 취약점을 가질 수 밖에 없다. 이러한 예는 셰입시프트(ShapeShift)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이전에 이들은 사용자들이 계정 설정을 하지 않아도 거래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하였으나, 최근 고객 통제 요구 조건을 도입하게 되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같이, 비스크(Bisq)와 같은 진정한 P2P 클라이언트를 비롯하여 밋업 혹은 기타 유사한 상황에서 판매자와 구매자가 만나서 거래하는 방식은 이들을 타겟으로 하는 중앙 서비스나 웹사이트가 없다는 점에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사적인 방법으로 남게 된다.  이들 옵션의 대부분은 개발되지 않은 상태이며 사용하기도 어렵다. 그러나 그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더욱 부드러운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상태이다.

 

디지털 캐시 경제가 활성화되면 암호화폐를 취득하기 위한 신원 장벽이 사라진다

 

현재는 암호화폐를 취득하기 위한 주요 형태는 암호화폐를 사고 파는 것이지만, 가장 개인 정보를 보호하는 방식은 재화와 서비스에 대하여 P2P 거래를 통해 지불을 받는 것이다. 이러한 방식을 따르면 법정 화폐 및 이와 관련된 규제에 얽힐 필요가 사라지며, 특히 많은 국가들이 현금 중심의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중단하려고 시도함에 따라 법정 화폐에 관련된 규제/제재가 점차 엄격해지고 있다는 점에서 이는 특히 장점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암호화폐가 더욱 폭넓게 사용되면 개인 정보를 보호하는 방식의 사용과 획득이 촉진될 것이다.

 

대시의 경우 약 4,000개의 인지도 있는 판매자들이 디스커버대시의 목록에 오르는 등 암호화폐 채택에 있어 상당한 진보를 보이고 있다.  또한 이들 채택 수의 절반 이상이 경제 위기와 초인플레이션으로 인해 고통받음에 따라 대체적 통화를 절실히 필요로 하는 베네수엘라에 위치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