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캐시가 최근 51% 공격으로 볼 수 있는 공격을 겪었다. 이에 대한 정의는 어떠한 행동과 동기가 공격으로 간주되는 지에 따라 조금씩 달라지지만, 결과적으로 일부 거래를 되돌리기 위해 채굴자들이 리오그(Reorg)를 수행하였다. 그 표면상, 이는 다양한 비트코인에 영향을 미친 주요 하드 포크로부터 기인하는 기술적 문제로 인해 잠재적 도둑을 그대로 둔 헛소동이 되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이 갖는 장기적 함의는 보다 심각하다. 올바른 상황을 고려할 때 최상위 암호화폐 중 하나인 바로 비트코인의 불변성이 의심받기 시작한 것이다. 이는 영구적이고 불변적 성질을 지닌 것으로 여겨지던 기술에 있어 시한 폭탄이 되어 가고 있다.

 

 

우리는 대부분의 코인이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알면서도 투자한다

 

대부분의 작업 증명 코인은 놀랍게도 공격과 분열이 매우 쉽다. 각 코인의 채굴에 연료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상대적으로 적은 수준의 투자가 필요하며, 이로 인해 최상위 코인을 제외한 나머지는 매우 쉽게 위험에 처할 수 있다. 특히 먹이 사슬의 상위에 있는 코인(비트코인 캐시 및 Sv를 떠올릴 수 있다)의 알고리즘을 공유하는 코인의 경우 충분한 해시레이트를 모을 수 있으며, 시장내 경쟁자가가 이렇게 모아진 해시레이트를 사용하면 언제라도 매우 쉽게 해당 체인을 부수어버릴 수 있는 것이다. 아직은 이와 같은 행위에 필요한 번거로움을 무릅쓸 만큼의 경제적 동기가 갖추어지지 않았으나, 지금까지 수집된 51% 공격의 숫자는 점차 증가하고 있다. 채굴자 담합이라는 새로운 행위를 통해 우리는 블록체인의 불변성에 반하여 행동하고자 하는 한편 이를 완전히 부수려는 의도를 가지지는 않은 사람들을 목격하게 되었다.  또한 이는 행동의 장벽을 크게 낮춘다.

 

 

비트코인 자체는 채굴자들이 원하는 것과 같이 명확한 불변성을 지닌다

 

이는 특정 각도로 바라보면 작은 암호화폐 프로젝트가 보다 큰 프로젝트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지 테스트하는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이러한 의미에서 보면, 다른 코인은 비트코인의 전조가 되어 왔다. 기조가 되는 기술이 기본적으로 동일하기 때문에 똑같은 기술적 매개 변수를 가진 모든 프로젝트가 동일한 운명을 가질 수도 있게 된다는 것이다. 이는 비트코인이 51% 공격에 취약하며 그 거래 역시 롤백할 수 있다는 의미가 되기도 한다. 이에 대한 경제적 동기는 아직 조정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는 비트코인의 가치 제안에 여전히 손상을 입히며, 전체로서의 기술이 네트워크가 가지고 있는 것으로 인식되는 불변성을 파괴하며, 이와 같은 행위를 할 수 있는 사람들은 잃을 것이 가장 많은 사람들에 해당한다. 이로써 바이낸스가 도둑을 막기 위해 거래를 롤백하고자 했던 것에 대한 대중적 관심이 왜 실천으로 옮겨지지 않았는지에 대한 이유도 설명된다. 그러나, 언젠가 이에 관한 경제적 동기가 상승하거나 외부의 강압적 행위자에 의해 강요당하는 경우, 혹은 한 두건의 거래를 되돌리는 데 발생하는 엄청난 이익이 특정 상황에서 받을 수 있는 위해를 크게 앞지르는 경우에는 어떨까.

 

투자자들은 언제 반응할까?

 

현재 사람들은 불변성이라는 겉치레를 뒤집어쓴 비트코인에 투자하고 있으며, 이와 유사한 코인에 관해 매우 비슷한(그러나 보다 희미한) 환상을 가지고 있다. 이더리움 클래식과 같은 프로젝트가 실질적으로 51% 공격을 받게 되는 경우 시장은 거의 반응하지 않는다. 그러나 결국 사람들은 이것 역시 진짜 돈이라는 점, 그리고 중앙화된 은행 하에 놓인 법정 화폐와 마찬가지로 조작되거나 도난 당할 수 있다는 점을 깨닫게 될 것이다. 언제가 될까? 그건 추측에 맡긴다. 그러나 이러한 일이 발생하는 경우, 우리는 보안을 위해 기도만 하는 것에서 벗어나, 투자 전 각 프로젝트의 기술을 면밀히 조사하는 거대한 변화를 목격하게 될 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