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분야의 경영진 대다수는 암호화폐가 완전히 자리를 잡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또한 암호화폐가 현대 경제에 내린 뿌리를 굳건히 하기 위한 로비 그룹 역시 발생하게 되었다.

 

최근 그리니치 어소시에이츠 컨설팅 펌(Greenwich Associates Consulting Firm)에서 141명의 금융 부분 경영진들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이들 조사 대상 중 80%가 암호화폐 자산 클래스가 장기적으로 존재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70%는 암호화폐에 강력한 미래가 있다고 믿고 있다고 한다(38%는 규제가 암호화폐의 성장을 도모할 것이라고 보고 있으며 32%는 오직 몇몇의 코인만이 살아남을 것이고 또 번창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한편 오직 17%만이 암호화폐에 미래가 없다고 보고 있으며, 10%는 규제 단속으로 인한 사망을, 7%는 전체 혹은 대부분의 코인이 그 가치를 잃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한다. 아주 소수인 2%는 암호화폐가 크게 성장하여 전통적인 금융 시장에 혼란을 가져올 것이라고 보고 있다.

 

암호화폐, 널리 받아들여질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나서다

 

최근 IMF(국제 통화 기금)가 마샬 제도의 암호화폐 채택에 대해 경고한 것과 같은 최근의 사례는 암호화폐에 대한 금융 기관의 저항을 보여준다. 그러나 암호화폐 커뮤니티는 보다 유리한 규제 환경을 가꾸기 위한 적극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 암호화폐 업계의 저명한 인물로 이루어진 한 그룹에서 워싱턴 DC에 기반을 둔 로비 펌인 블록체인 연합(Blockchain Association)을 조직하겠다고 나섰다. 이 연합은 입법 심의 과정에 있어서 더 많은 암호화폐 활동가들에게 목소리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이로써 암호화폐 전반에 걸쳐 더욱 유리한 법률을 제공할 수 있도록 협상하는 자리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대시는 AML/KYC 규정 준수를 위한 도구를 제대로 갖추는 등 유해한 규제를 피할 수 있도록 중요한 조치를 취해왔다. 또한 대시 코어 팀은 미국 증권 거래 위원회(SEC)로부터 무제재 확인서를 받기 위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규제를 다루기 위한 능동적인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 만일 이러한 노력이 성공적으로 진행된다면, 무제재 확인서는 규제적 관점에서 대시의 상태가 증권을 구성하지 않는 것으로 확실히 자리매김 할 수 있을 것이며, 이로써 투자자들에게 대시는 위험도가 낮은 자산이라는 신호를 보낼 수 있게 될 것이다.

 

대시, 큰 진전을 보임으로써 대중적 사용에 한발 더 다가가다

 

가격 변동성과 같이 유용성을 가로막는 몇 가지 장애물이 아직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는 채택에 있어서 향후 몇 년간 상당한 성장을 경험할 것으로 보이며, 대시의 경우 암호화폐 업계에서 가장 널리 채택된 프로젝트 중 하나이기도 하다. 대시는 올 한해만 디스커버대시(대시를 지불 수단으로 받는 비즈니스 목록)에 수천 개의 비즈니스를 추가하였으며, 이 중 1,500개는 베네수엘라에 밀집해있다. 베네수엘라는 초인플레이션과 다양한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암호화폐의 주요 시험장으로 오랜 시간 동안 환영을 받은 지역이기도 하다.

 

분산화된 암호화폐는 여전히 벤모(Venmo)와 같이 부드러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지만, 대시가 오랫동안 기다려온 에볼루션(Evolution) 업데이트가 예정대로 올해 말 출시 된다면 이와 같은 이슈 역시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에볼루션을 위해 필요한 기술적 세부사항, 즉 사용자 친화적임과 동시에 분산화된 지불 및 계정 관리를 가능하게 할 블록체인 사용자 이름 및 다양한 고급 기능을 위해 마스터노드 네트워크를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롱 리빙 마스터노드 쿼럼(Long Living Masternode Quorum) 등이 최근 발표되기도 하였다. 에볼루션 초기 버전의 최종 출시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나, 공식적인 예정일은 2018년 4분기가 될 것으로 확정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