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시를 포함한 여러 암호화폐를 추적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새로운 어플 스팟(Spot)이 암호화폐의 사용 및 관리를 보다 쉽게 만들고자 나섰다.

 

이 어플의 사용자들은 공개 암호화폐 주소를 추가하여 각 주소에 담긴 암호화폐를 어플 내에서 추적할 수 있도록 하며, 이로써 암호화폐 포트폴리오를 더욱 쉽게 관리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바이낸스(Binance), 비트파이넥스(Bitfinex), 크라켄(Kraken) 및 폴로닉스(Poloniex)와 같은 거래소와 연결하여 차익 거래가 가능한 경우 사용자들에게 알려준다. 이로써 각 암호화폐간 프리미엄을 낮추는 부작용도 가지고 있다.

 

그러나 한편 이들은 어플 내에서 자체적 거래소가 아닌 외부 거래소 트레이딩을 할 수 있도록 만들 예정이다. 즉 사용자들은 어플을 떠나지 않고도 제3자 거래소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이들은 독창적인 접근 방식을 통해 벤처 캐피탈 회사들로부터 120만 달러를 유치하기도 했다.

 

원스톱 사용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다

 

이 어플은 트레저(Trezor)가 자체적 하드웨어 지갑 내 거래소 서비스를 발표한 지 몇 달 되지 않아 나타났다. 또한 최근 웹 브라우저인 오페라(Opera)가 안드로이드용 모바일 암호화폐 지갑을 발표한 바 있다. 오페라 지갑은 현재 이더리움만을 지원하며 이후 더욱 다양한 코인 지원을 약속했을 뿐만 아니라 완전한 Dapp 스토어 기능을 갖춤으로써 사용자들이 인터넷을 이리저리 조사하지 않고도 모든 서비스를 쉽게 찾고 경험할 수 있도록 만들 예정이다.

 

각종 서비스를 사용하기 쉽도록 클러스터링 하는 것은 암호화폐 세계가 간단한 사용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음을 나타낸다. 비트코인 및 다른 코인들의 초기 무렵 사용자들은 인터넷을 여기저기 뒤져가며 어플과 통합을 찾아야 했으며, 종종 포럼이나 채팅 그룹을 통해서만 새로운 기능에 관한 정보를 습득할 수 있었다. 현재 사용자들은 한 곳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많은 옵션을 갖게 되었다. 이러한 양상이 암호화폐의 탈중앙화를 저해한다는 지적이 있지만, 한편으로 이는 곧 오늘날의 기술 서비스에 익숙한 소비자를 위한 변화라는 점에서 암호화폐의 가용성을 향상시킨다는 장점이 크다.

 

유용성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대시

 

대시는 사용자 친화적이고 포괄적인 암호화폐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는 대시 커뮤니티가 암호화폐나 제반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에 대한 혼란이 채택의 장벽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장애물을 극복하기 위해 대시는 대시 지갑에 업홀드(Uphold)를 통합하여 소비자들이 지갑 어플을 떠나지 않고도 대시를 쉽게 사고 팔 수 있도록 만들었다.

 

 

또한 크립토(Krypto) 모바일과 대시의 파트너십을 통해 대시 지갑, 비트리필 어플, 업홀드 어플, 디스커버대시 어플 등을 비롯하여 약간의 무료 대시를 미리 설치해둔 휴대폰을 출시함으로써 대시의 사용성을 더욱 높이고 있다. 소비자들이 휴대폰 상자를 열자 마자 대시를 구매 및 저장할 수 있으며 필요한 대시를 통해 한 곳에서 필요한 물건을 구매하는 것 역시 가능하다. 또한 소비자는 대시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궁금증을 가진 경우 대시 멀천트 베네수에라(Dash Merchant Venezueal) 혹은 대시 헬프(Dash Help)팀에 지원을 요청할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대시는 에볼루션을 통합하여 암호화폐의 사용을 쉽게 하는 새로운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공개할 예정이다. 에볼루션을 통한 개선점 중에는 블록체인 사용자 이름 기능이 있다. 이를 통해 길고 어려운 암호화된 영•숫자 문자열이 사라지고 간단하고 용이한 사용자 이름을 이용할 수 있다. 이러한 특징을 통해 대시는 전환 비용을 낮추고 일상 생활에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포괄적 암호화폐가 되어가고 있다. 더 많은 암호화폐 프로젝트들이 원스톱 쇼핑의 중요성을 깨닫기 시작했다는 사실은 곧 대시가 오래 전부터 추구해왔던 전략이 효율적임을 보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