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클래식이 채굴 이상을 경험하였으며 이는 51% 공격일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최근 코인베이스는 이더리움 클래식에서 해시파워 강화 상태를 감지하였으며 네트워크의 채굴 파워의 51%가 단일 주체에 집중되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코인베이스는 네트워크상에서 이중 지불 공격이 있었으며 체인의 심층 재편성 문제 역시 발견되었다고 보도하였다. 한편 이더리움 클래식 개발자들은 이와 같은 공격이 존재하지 않았으며 이중 지불이나 재편성이 아니라 단순히 통합이 발생하였을 뿐이라고 주장하였다. 한편 거래소 bitFlyer Coincheck는 상황이 해결될 때까지 이더리움 클래식에 대한 입금과 출금을 중단하였다.

 

51% 공격의 위협이 증가하여 작업 증명 방식의 보안에 문제가 발생하다

 

51% 공격의 빈도와 심각성이 증가하는 것은 비트코인과 같은 작업 증명 방식의 코인이 어려움에 직면했다는 점을 의미한다. 이들 작업 증명 방식의 코인은 외부 행위자로부터의 공격으로부터 네트워크를 보호하기 위해 채굴 컴퓨팅 파워를 구현하기 때문이다. 이론적으로 우호적 행위자가 압도적인 해시 파워를 차지하는 경우 잠재적 공격자에 의한 것 보다는 보다 나은 상황인데, 탈중앙화를 희생하지 않으면서도 경제적 인센티브를 활용하여 네트워크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51% 공격에 대해 이전에는 비용이 많이 들어 실행이 어려울 것이라고 여겨졌으나, 최근의 사건을 살펴보면 처음에 생각했던 것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시가 총액이 낮은 코인의 경우 그 위협의 정도가 더 높은데, 이는 51% 공격을 감행할 수 있는 정도의 해시파워를 점유하는 데 드는 비용이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다. 또한 큰 프로젝트와 같은 채굴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암호화폐의 경우 더 큰 위험에 노출되는데, 성공적 공격을 위한 인프라가 이미 마련되어 있기 때문이다. 악의적 행위자가 동일한 알고리즘을 사용하여 규모가 작은 코인에 공격을 가하기 위해서 단순히 경제적으로 가치가 있다고 판단하면 실행 가능하기 때문에 이들 코인에 큰 위협이 된다.

 

작업 증명 코인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발전이 필요하다

 

작업 증명 방식의 코인에 대한 공격과 위협이 더욱 잦아지면서 여러 프로젝트들이 대책을 마련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전에는 젠캐시(ZenCash)로 알려졌으며 마찬가지로 51% 공격을 겪었던 호라이즌(Horizen)은 이러한 공격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해 비밀 채굴에 대한 패널티 시스템을 구현하였으며 이로써 채굴의 난이도를 현저히 향상시킬 수 있었다. 최근 해시 전쟁을 통해 비트코인 SV와의 분할을 겪는 와중 공격의 위협을 겪었던 비트코인 캐시 역시 이와 같은 공격을 방지하기 위해 사전합의 코드, Avalanche라고 알려진 접근 방식을 연구하고 있다. 이는 먼저 발견된 블록을 결정하기 위해 일련의 빠른 채굴 노드를 사용하고, 이로써 다른 노드들이 이미 채굴된 블록을 다시 채굴하는 갈등을 겪지 않도록 이를 방지하는 방식이다.

 

이러한 위협을 해결하기 위해 대시는 체인락스(ChainLocks)라고 알려진 솔루션을 개발하였다. 체인락스는 마스터노드 네트워크를 활용한다. 즉 롱 리빙 마스터노드 쿼럼(Long Living Masternode Quorums, LLMQs)를 이용해 네트워크상에 처음으로 생성된 블록을 검증하고, 이 첫 블록과 상충되는 이후의 블록을 거부함으로써 단일 채굴자가 해시 비율의 대부분을 차지한다고 하더라도 대시 체인 내 알려지지 않은 재구성, 이중 지불, 이기적 채굴 및 다른 악의적 행위를 방지하는 것이다. 공격자는 마스터노드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이를 유지해야 하는데 이는 곧 대시의 전체 공급량의 상당수를 소유해야 한다는 것이므로 이를 실행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현재 공급되는 대시의 절반 이상이 마스터노드에 사용되고 있다는 점 역시 고려해야 할 대상이다. 체인락스는 곧 출시되는 0.14 버전에서 구현될 예정이며, 현재 대시 네트워크는 0.13 버전의 출시를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