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소비자 신뢰를 강화하고 채택의 지평을 넓히기 위해 새로운 암호화폐 보험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코인베이스는 2003년부터 이와 관련된 정책을 시행하였으나, 최근 런던의 로이드(Lloyd’s)를 통해 핫 지갑에 대하여 약 2억 5천 5백만 달러까지 보상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코인베이스의 최고 정보 보안 책임자인 필립 마틴은 ‘모든 암호화폐 회사에 있어 해킹으로 인해 핫 지갑에 보관된 소비자의 자금을 잃는 것’이라며, ‘만일 최악의 시나리오가 일어나 코인베이스가 소비자의 자금을 잃는다 하더라도 소비자들은 그들의 자금 전액을 보상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번 보험 시스템은 두 부분으로 나누어진다. 범죄와 정화가 그것이다. 범죄는 범죄자가 해킹, 절도, 사기성 이체 및 내부 거래 손실로 인해 발생하는 손실을 보상한다. 범죄 정책은 일반적으로 사고 대응, PR 비용 혹은 기본 통화의 실패(예컨대 51% 공격)으로 인해 발생하는 손실은 보상하지 않는다. 정화는 저장소에 있는 콜드 지갑에 대한 개인 키 도난 및 물리적 손상을 보상한다.

 

정부 통화 및 보험에 대한 대안

 

암호화폐 채택에 있어서 주요 포인트는 현재의 통화 및 금융 시스템이 FDIC 보험의 적용을 받는 은행(대부분의 미국 은행)의 예금 등 일반 소비자에 후방 방어벽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이로써 소비자들은 장기적 효과(인플레이션 및 비즈니스 주기의 감소)가 단기적 효과(자금이 부적절하게 처리되는 경우 이를 도난 당할 수 있는 실질적 가능성)에 비해 보다 덜 중요하게 여기게 되므로, 이러한 점에 따라 소비자들의 암호화폐 사용에 대한 의욕을 꺾게 되는 결과를 발생시킨다.    그러나, 민간 경쟁 보험은 민간 경쟁 통화가 정부 보증 통화의 문제점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이와 같은 문제에 솔루션을 제공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비자가 암호화폐를 널리 사용할 수 있을 만큼의 충분한 신뢰를 제공할 수 있도록 완전히 작동하는 민간 통화 및 보험 시스템을 갖추는 데에는 여전히 장애물이 존재한다. 마틴은 이와 같은 속성 중 일부, 특히 암호화폐 보험이 법정 화폐에 의해 뒷받침 된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는 회사가 상승장에서 자산 가격이 움직이는 것과 같은 속도로 보험 정책의 한도를 늘리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을 의미합니다. 보험사는 디지털 자산을 보유하고, 이로써 암호화폐로 지정된 한도액을 제공하여 상기의 문제로 발생하는 가치의 차이를 피해야 할 것입니다.”

 

한편, 코인베이스만이 이와 같은 정책을 통해 소비자 신뢰를 얻고자 하는 것은 아니다. 대시를 통합한 BitGo 역시 제3자 해킹, 개인 키를 가진 직원의 내부 절도, 물리적 손실 및 개인 키의 손상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골드만 삭스 보험을 통해 1억 달러 한도의 보상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대시, 신뢰를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다

 

대시는 일상 생활에서 사용될 수 있는 디지털 통화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상당한 수준의 소비자 및 판매자 채택을 이루어야 하며, 즉 이들의 신뢰가 필요하다. 대시는 재무 시스템을 통한 자금 지원으로 소비자와 판매자에게 이들의 개인 키를 가진 온라인 거래소에 자금을 보관하는 것 보다 개인 지갑에 대시를 보관하는 것이 안전하다는 내용의 교육을 제공해왔다. 대시는 수준 높은 지갑과 직접적인 판매자 채택을 진행함으로써 이와 같은 보안 행위를 장려할 수 있었으며, 이로써 기타 통화로 전환하기 위해 거래소에 돈을 보관할 필요성을 완화한다. 보험 프로그램을 통해 암호화폐를 사용한 마진을 원하는 소비자에게 신뢰를 제공할 수 있지만, 대시는 암호화폐의 진정한 가능성에 관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이와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