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딩 분석 플랫폼인 The Tie의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보고된 거래량의 약 90% 가량이 정확하지 않다고 한다.

 

이 보고서는 잘 알려지지 않은 거래소부터 Binance 및 Kraken과 같이 널리 알려진 거래소까지 97개 거래소로부터 데이터를 수집하여 이를 비교하였으며, 그 결과 ‘거래소가 보고한 87%의 거래량이 잠재적으로 의심스러우며, 75%의 거래소에서 이와 관련된 의심스러운 활동이 확인되었다’고 한다.

 

“CoinbasePro, Gemini, Poloniex, Binance 및 Kraken의 방문당 거래량을 평균화하면, 약 100개 가량의 거래소에서 예상되는 진정한 거래량은 하루 21억 달러 가량입니다. 현재 보고되는 숫자는 약 159억 달러입니다.”

 

많은 거래소가 더 높은 가치 평가 및 성장을 위해 데이터를 조작하거나 혹은 인위적으로 숫자를 부풀렸다는 문제는 꾸준히 제기되어오고 있었다. Binance의 CEO인 Changpeng Zhao는 코인마켓캡과 같은 웹사이트가 사람들에게 큰 규모의 거래소로 안내하게 되어 트래픽을 강화한다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실질적 채택의 중요성

 

이번 보고서는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과 그 가격을 유도하는 수단으로 지속 가능하고 위조가 어려운 실질적인 기술적 발전과 채택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보여준다.  거래량은 거래소나 특정 플레이어에 의해 쉽게 조작될 수 있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의심 없이 특정 코인이 매우 인기 있다고 믿게 되는 한편, 실제로는 극소수의 사람들이 사고 파는 행위를 반복함으로써 소비자가 이를 믿도록 유도하는 것일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판매자들이 암호화폐를 각기 다른 무작위적 거래 금액이 블록체인 상의 많은 다른 주소로 보내지는 현상은 가짜로 만들어내기 어렵다. 즉 실생활 채택은 가짜로 만들어내기 어려우며, 오픈 소스 환경에서 실제로 시험할 수 있는 기술 개발 역시 마찬가지이다라는 것이다.

 

따라서 장기적 관점에서 볼 때 암호화폐의 가치 평가 기반에 시간이 오래 걸리고 변동성이 적은 채택과 기술이 단단히 자리잡는 경우, 그 지속가능성과 안정성이 크게 높아진다. 거래량은 그 변화가 빠르므로 조작에 쉽게 영향을 받으며 가격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이는 1990년대 후반의 인터넷 버블과 그 양상이 유사하다. 투자자들과 소비자가 인터넷 주식을 빠르게 구매하였지만 이와 같은 가치 평가를 지지할 기반은 거의 혹은 전혀 없었다. 이 사건은 궁극적으로 폭락으로 이어지며 정점을 찍었다. 이는 암호화폐 시장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그러나 인터넷 버블과 마찬가지로, 이와 같은 잡음 속에서도 가치 있는 프로젝트들은 언제나 존재한다.

 

대시, 장기적 성장에 집중하다

 

대시는 자체적 DAO 구조와 재무 시스템을 활용하여 그 기술을 개발하고 실 세계 채택을 달성해나감으로써 일상 생활에 활용되는 디지털 캐시가 되어가고 있다. 이로써 대시는 소비자들이 인플레이션을 유발하는 정부 통화 및 엄청난 수수료를 부과하는 은행으로부터 금융적 및 재정적 독립성을 이룰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는 갑작스러운 붕괴로 이어지는 거래량 조작이 아니라 초기 암호화폐가 돕고자 했던 바와 같이 소비자들에게 더욱 높은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대시는 그 실질적 유용성을 확인하고 실행할 수 있게 되므로 소비자들에게 장기적 가치를 제공하는 데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