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델리티(Fidelity)의 자선단체인 피델리티 자선(Fidelity Charitable)이 연간 보고서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은 2015년 암호화폐 기부를 허용한 이래로 약 1억 달러 이상의 암호화폐 자금을 모금하였다고 한다.

 

흥미롭게도, 2018년 암호화폐 기부 수가 줄어들어 3천만 달러만이 기부되었으며, 2017년의 경우에는 6천 9백만 달러가 기부되었다. 그러나 피델리티 자선의 마케팅 책임자인 Amy Pirozzolo에게는 이와 같은 숫자의 차이가 놀라운 일이 아니라고 한다. ‘시장이 하락세에 접어들 때마다 사람들이 자선단체를 위해 그들의 암호화폐 자산을 기부하는 일이 적어진다’는 것이다. 이는 암호화폐가 상승세에 접어들면 기부를 통해 자본 이득 세금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Pirozzolo는 이와 같은 현상이 자선 단체인 그들에게 어려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회사는 우선 투자자들에게 그들의 자산이 높은 가치 평가 절하를 겪고 있을 때 기부하도록 권하며, 이로써 기부자와 자선 단체 모두 이와 같은 기부를 통한 세제 혜택을 제공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자선 단체에 응용되는 암호화폐

 

암호화폐 응용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은 자선 단체에 보다 이로운 결정이 될 수 있다. 카드와 수표를 처리하거나 행정 직원을 고용함으로써 늘어날 수 있는 행정 비용을 절감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암호화폐는 공공 블록체인상에서 추적할 수 있기 때문에 자선 사기를 완화한다. 이와 같은 사기는 이 분야에 있어 수백만 달러의 위험도를 지니고 있어 이는 특히 큰 장점이 될 수 있다.

 

또한 일부 자선 모금액 수령인은 전통적 지불 방식을 통해 금액을 전달받기 어려울 수 있다. 이 경우 검열 저항적 디지털 통화를 이용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 위키리크스는 지불 처리 회사의 지원이 끊겨 기부를 받거나 지불을 수행하는데 있어 암호화폐에 의존한 것으로 유명하다. 위키리크스 샵 역시 유사한 방식으로 지불 처리 회사의 지원이 끊겼는데, 여기에는 암호화폐 프로세서인 BitPay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에 이들은 대시를 포함한 다양한 암호화폐를 Coinpayments를 통해 직접 수령하고 있다.

 

비영리 단체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대시만의 솔루션

 

대시 거래는 자선 단체의 거래에 이상적인데, 이는 그 수수료가 페니 단위에 지나지 않으며 수 초 내에 거래가 잠기기 때문이다. 탈중앙화 블록체인이 자선 기금 모금에 관해 어떤 것을 해낼 수 있는 지 확인하기 위해서는 대시 텍스트를 살펴볼 수 있다. 대시 텍스트(Dash Text)는 첫 번째 탈중앙화 자선 시스템을 구축하여 모든 기부된 금액이 시스템을 통해 대시 텍스트 플랫폼을 이용하여 등록된 사람들에게 자동적으로 분할 및 분배되도록 하였다. 이들의 시범 사업은 베네수엘라 카라카스의 산 안토니오 학교를 다니고 있는 50명의 도움이 필요한 학생을 대상으로 시작하였으며, 성공의 가능성을 확인한 이후 100명의 학생으로 그 규모를 확대하였다.

 

특히 피델리티(Fidelity)는 공개 상장 회사로서 대시 마스터노드 운영을 일차적 비즈니스 모델로 삼고 있는 넵튠 대시 지분의 15%를 보유하고 있다.